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일본...매혹의 홋카이도 #7...홋카이도의 명물 시로이코이비토 파크를 가다...

본문

 

 

[일본 일본여행 매혹의 홋카이도 북해도 삿포로 시로이코이비토 파크]

 

 

 

 

 

 

일본의 홋카이도...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는가...


눈...? 아름다운 자연...? 라면...? 스프카레...?  아님...비싼 비행기 요금....? ㅋ

 

하나더 추가하자면...바로....시로이 코이비토...라는 정말 맛있는 과자가 있다...

 

요즘은 한국 분들도 홋카이도 여행 많이들 가시니까 가보신 분들은 아실것 같다...

 

'이시야'라는 제과 회사가 만든 이 과자가 얼마나 맛있는지에 대하여...^^

 

 

 

 

 

 

 

 

 

 

 로딩이 조금 길어질 수도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 주세요....^^;

 

-  Hokkaido  Sapporo   北海道    -

 

 

 


 

 

 

 

   

   매혹의 홋카이도... 그 일곱번째 이야기...

 

 -  일본 홋카이도의 명물 과자를 만드는곳...삿포로 시로이코이비토 파크(白い恋人パーク)를 가다....  -

 

 

 

 80년 전통의 롯카테이(六花亭)社의 과자가 더 좋다는 분들도 계시지만...

 나는 둘중에 고르라면....이시야의 시로이 코이비토...ㅎㅎㅎ

물론 롯카테이의 쵸코렛이랑 과자도 정말 맛있긴 맛있다...^^

금년 2월 북해도 여행때 삿포로역 지하 상점가에...

이 롯카테이 매장이 새로 오픈을 했는데...사람들 끝없이 줄서있는거 보고 무쟈게 놀랐다능....ㅎ

 

시로이 코이비토(白い恋人)는 두겹의 과자 사이에 도톰한 화이트 쵸콜릿이 들어가있는 과자인데...

본인은 이 과자에 너무 빠져버려서...북해도 갈때마다 매일 이것만 사먹다가 여행경비 다 날릴뻔....ㅋㅋ

사실 이 과자에는 한가지 문제점이 있는데...좀 비싸다는거....ㅎ

36매들이 한상자가 약 2500엔 가량...환율을 100엔당 1500원으로 계산하면...

우리돈으로 약 37,000원 정도.... 요즘은 환율 좀 내리긴 했지만...ㅎㅎ

그렇다고 크기가 크냐...그것도 아니다...신용카드 크기의  삼분의이 정도의 크기다...

저거 한통 사봐야 순식간에 먹어치운다....ㅋㅋㅋ

바삭한 두겹의 쿠키속에 채워진 달콤한 쵸코가 입안에서 사르르 녹아든다...

쿠키 실물 사진을 좀 보여드리고 싶은데...포장 벗긴 모습은 애석하게도 사진이 한장도 없다...단 한장도...! --;

일본에서도 타지방에서는 구하기가 쉽지않은 과자이니...그 희소성도 이 녀석의 가치를 높여준다...

요즘은 통판(通販)으로도 판매한다는 얘기를 얼핏 들은거같기도한데...자세히 확인은 안해봐서 모르겠다....ㅎㅎㅎ

궁금하신분들은 홈페이지를 한번 둘러보시기를... 한국어도 지원되니 홈페이지에 진입해서 상단의 한국어 탭을 누르시라....ㅎ

 

이시야 홈페이지 - 클릭 -

 

 

 

 

이 건물이 바로 삿포로 시로이 코이비토 파크... 15세기 유럽풍의 외관을 지니고 있다...

지하철 토우자이센(東西線) 미야노사와 역(宮の沢 駅) 5번출구로 나와서 한 10분정도 걷는다...

입장료는 600엔이며, 연중무휴로 운영중...입장권을 끊으면 패스포트라는 작은 책모양의 팜플렛을 준다...ㅎ

그리고 시로이 코이비토 한개를 무료로 주니 일단 맛을 보시면서 입장하시길...ㅎㅎㅎ

 

 

 

 

 

 

 

 

 

시로이 코이비토의 외관은 이렇게 생겼다....ㅎㅎㅎ 원래 곤색 비닐에 포장된게 오리지널이고...

이건 쿠키 사이에 블랙 쵸콜릿이 끼워진 버젼....^^ 오리지널도 좋고...이것도 맛있다... 

 

 

 

 

 

 

 

 

 

입장후 본격적인 관람 시작....ㅎㅎㅎ 시로이 코이비토 파크의 축소 모형...

한눈에 들어온다.... 이 사진...잘 보면 배경에 뭔가가 있다....ㅎㅎ

 

 

 

 

 

 

 

 

 

과자 이외에도 역사깊은 찻잔이라던지 문화 상품도 전시가 잘 되어있었다...

찻잔 무지 예쁘던데...탐나더만....ㅎㅎ

 

 

 

 

 

 

  

 

 

매직 비젼이라는 관람 시설... 각 축소 모형실을 사진속의 꼬마 두명이 돌아다니면서 설명을 해준다...ㅎㅎㅎ

 

 

 

 

 

 

 

 

 

관람 시설과 생산 공장이 동시에 입주를 해있기에...이렇게 제조 모습을 관람 가능하다...

보면서 계속 든 생각은....참 깨끗하다....였다....ㅎ

 

 

 

 

 

 

 

 

 

대부분의 공정이 자동화로 되어있어서...인상적이었다...불량을 골라내는건 직원들의 몫....^^

 

 

 

 

 

 

 

 

 

 실험실인줄알았더니...수제 쵸콜릿 만드는 곳...ㅎㅎㅎ

제약회사 생산라인이라고 해도 믿겠음....ㅎㅎㅎ

여기서 쵸콜릿 만들기 체험 코스도 가능하다....물론 추가로 돈을 내야한다....ㅋㅋㅋ

 

 

 

 

 

 

 

   

 

 

시로이 코이비토 파크 건물 내부를 관람하다가 밖을 보니...또 눈이 내리고 있었다...

사진속의 장소는 작은 카페 비슷한 곳인데..저기서 커피도 마실수있고...

당연히 시로이 코이비토와 그밖에 '이시야'에서 생산하는 과자를 먹을수도 있다....ㅎㅎㅎ

 

 

 

 

 

 

 

 

 

유리벽 너머로 깃발들이 보인다...일본 국기 옆에....반짝반짝 태극기.....아...좋구만....ㅎㅎㅎ

나머지 깃발들은 어느나라건지 도통 모르겠다....ㅎㅎㅎ

 

 

 

 

 

 

 

 

 

안에서 놀다보니 이미 밖은 어둑어둑...눈은 약간 소강상태....일단 밖으로 나왔다...

시로이코이비토 파크는 건물 내부 뿐만이 아니라...외부에 정원이 있는데 참 아름답게 잘 꾸며 놓았다...

눈오는 저녁에 조명이 비추니 하얀 설경이 더 아름답게 느껴진다...

시로이코이비토는 우리말로 풀어쓰면 '하얀 연인'이라는 뜻이다...^^

역시 눈올때 먹어야 제맛.....? ㅋㅋㅋ

 

 

 

 

 

 

 

 

 

 중세 유럽풍의 건물은 조명도 적절히 잘 배치되어있어서 사진찍기도 좋았다....ㅎ

전체 모습을 담으려면 24밀리 미만의 광각계열의 렌즈가 필요할듯 싶다...

본인의 마크쓰리에 24밀리 렌즈를 마운트해도 이정도가 한계....ㅎ

 

 

 

 

 

 

 

 

 

어디로 연결되는 계단일까....^^

 

 

 

 

 

 

 

 

 

정원 한가운데에는 알록달록한 전구로 장식된 트리도 있었다...

사방이 눈으로 뒤덮힌 가운데...통로를 따라서 눈을 치워놓은 모습....ㅎ

 

 

 

 

 

 

 

 

 

 

 

 

 

 

 

 

 

 

 

 

 

 

 

 

 

시로이코이비토 파크에서 상당히 오랜시간을 보냈다...

이제 슬슬 다음 목적지로 떠나야만 한다....ㅎ

정문을 나선뒤 건물을 따라서 걷자 외벽의 쇼윈도우가 밝게 빛난다.....^^

 

 

 

 

 

 

 

 

 

다시 지하철 '토우자이센'의 '미야노사와'역으로 향하던 중 마주친...

눈속의 일본 아가씨...눈이 다시 상당히 거세지기 시작했는데도 우산을 쓰지 않은채...

홀로 눈을 맞으며 신호를 기다린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역시 블랙 패션이 좀 분위기 있어보이는거 같음....ㅋ

 

 

 

 

 

 

 

 

 

삿포로 토우자이센(동서선) 미야노사와역 구내에서 한컷....ㅎ

지하철에 몸을 싣고 다시 삿포로 역 근처로 돌아간다.....ㅎㅎㅎ

다음 행선지는 스스키노(すすきの)....ㅎㅎㅎ

그렇다...홋카이도의 가부키쵸...라고도 불리는 스스키노이다.....ㅎㅎㅎ

 

하지만...여러분의 기대(?)와는 달리 건전 스스키노 관람기가 이어진다...ㅎㅎㅎ

다음 이야기도 기대해 주시기를....^^

 

 

 

[일본 일본여행 매혹의 홋카이도 북해도 삿포로 시로이코이비토 파크]

 

 

 

 

 

 

 

 

kiss kiss

 

 

 

 

- END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